화면 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빛과 흑암의 역사

신앙 자료
검투사의 고백
빌라도 보고서
성경 이야기-1
성경 이야기-2
성경 이야기-3
성경 이야기-4
성서 고고학-1
성서 고고학-2
성서 고고학-3
노아의 방주-1
노아의 방주-2
노아의 방주-3
영원한 복음-1
영원한 복음-2
영원한 복음-3
영원한 복음-4
성경의 숫자
이스라엘 성막
이스라엘 제사법
이스라엘 절기
이스라엘 법궤
이스라엘의 회복
천국의 모습-1
천국의 모습-2
천국의 모습-3
지옥의 실상-1
지옥의 실상-2
지옥의 실상-3
지옥의 실상-4
바빌론 종교-1
바빌론 종교-2
이상적 교회상-1
이상적 교회상-2
기독교 윤리
주요 성경구절-1
주요 성경구절-2
주요 성경구절-3
주요 성경구절-4
한국인의 기원-1
한국인의 기원-2
한국인의 기원-3
한국인의 기원-4
일본인의 기원-1
일본인의 기원-2
일본인의 기원-3
일본인의 기원-4
추천 설교
신앙 위인 기 도 신 학 구약 성경 강해 신약 성경 강해 조직 신학


검투사의 고백

 

나는 검투사(gladiator) 출신의 로마 시민입니다.

백부장 친구를 만나러 예루살렘에 왔다가,

한 이상한 사건을 목격하게 되었지요.

친구와 함께 빌라도 총독 본부 브라이도리온 (Pretorium)에 들어왔을 때,

군인들에게 끌려온 한 사형수가 그곳에 있었습니다.

그 사형수의 얼굴은 몹시 손상되어 있었는데,

검투사 출신인 나는 한 눈에도

그가 이미 많은 구타를 당하였다는 것을 알 수가 있었습니다.

한 눈은 멍이 들었고

다른 눈의 눈꺼풀은 찢겨지고 부어올라 있었으며,

코피가 흐른 흔적이 있고,

침인것처럼 보이는 액체들이 머리와 얼굴에 많이 묻어있었으며,

윗입술과 아랫입술도 여러 곳들이 터지고 크게 부어있었습니다.

누군가 곁에서 유대인들이 밤새 그를 재판하였으며,

그의 두 눈을 가린 채 선지자 노릇을 시키며 많이 때렸고.

마음껏 조롱하며 침을 뱉었다고 말해 주었습니다.

눈을 가리고 사람을 때리면 반사신경이 작용할 수 없어서

몸이 무의식적으로 보호작용을 할 수도 없구요,

날아오는 주먹이나 손바닥을 살짝 비켜가며 맞을수도 없기 때문에,

충격이 거의 2~3배 정도 더 크게 되지요.

이왕에는 그 얼굴이 타인보다 상하였고

그 모양이 인생보다 상하였으므로

무리가 그를 보고 놀랐거니와

그 사형수의 이름은 예수였습니다.

내 친구 백부장은 이미 그에 관하여

상당히 많은것들을 알고 있는 듯 하였습니다.

이윽고 사형수에게 가해지는 채찍질이 시작되었습니다.

그런데 릭토(lictor) 가 보이질 않았습니다.

릭토는 채찍질의 전문가입니다.

릭토 아닌 다른 사람이 채찍을 서투르게 휘두르면,

보통 그 사람에게 치명적인 중상을 입히게 되며,

때로는 그 자리에서 죽는 일들까지도 가끔 벌어 집니다.

그런데 릭토가 아닌 일반 군인이 그를 채찍질하기 시작했습니다.

검투사인 나는 그 채찍이 특별하게 만들어졌음을 보았습니다.

당시 예루살렘은 유리 공업으로 유명하였습니다.

로마의 황실과 귀족들은

예루살렘에서 생산된 유리잔들에 포도주를 즐겨 마셨습니다.

그래서 그 채찍에 유리조각들도 집어넣었더군요.

릭토가 사용하는 채찍의 이름은

'Cat-O'-Nine-Tails'(아홉꼬리 고양이)입니다.

세 가닥을 한 줄로 엮어서 모두 아홉 가닥이 세 줄로 된

이 채찍은 그 사이 사이에 금속조각들이나

뼈조각들, 또는 유리조각들을 끼워넣어 만들었습 니다.

나무 손잡이에 달린 이 채찍의 길이는 보통 60~70 cm였지요.

한 군인이 그 채찍으로 예수라는 사형수를 때리기 시작하였습니다.

등에서는 살점들이 떨어져 나가고 핏줄들이 터졌으며,

어떤 곳들에서는 뼈들이 드러나기도 하였습니다.

그 사형 수의 어깨와 등과 허리와 옆구리에서

참으로 많은 피들이 흘러나왔습니다.

유대인들은 보통 39 회의 채찍질만을 한다고 들었습니다.

'39'는 유대인들에게 자비의 수(number)인데,

맷질의 횟수를 세다가 잘못 계산했을 실수까지도

염려하였기 때문이라고 들었습니다.

그러나 당시 로마 형벌에는 그런 제한이 없었습니다.

이 무자비한 군인들이 돌아가면서 그 사형수를 때렸습니다.

채찍질을 다한 후 그의 몸은 온통 피로 범벅이 되었습니다.

지혈이 필요한데,

누군가 마침 곁에 있던 자색옷으로 그를 덮었습니다.

아마 피를 많이 흘리는 그 사형수가

보기에 너무 흉칙하고 민망했던 모양입니다.

그 옷은 헤롯이라는 갈릴리 왕이 입혀보냈던 것 이라고 하더군요.

왕의 옷을 입은 사형수.

이 때 곁에 있던 백부장이 하는 말이

그 사형수의 죄목은 유대인의 왕이라는 주장 때문이라고 했습니다.

그러자 한 군인이 가시로 왕관을 만들어 가지고 왔습니다.

그리고 그의 머리에 거칠게 눌러 씌웠습니다.

그의 머리에서도 피가 흘러 얼굴을 적시기 시작하였습니다.

그 날 내가 본 것은 모두 피밖에 없었습니다.

사람들을 수없이 죽여 본,

검투사 출신인 나도 소름이 끼칠 지경이었습니다.

다른 병사 하나가 왕에게는 왕홀(권위의 상징) 이 있어야 한다며

갈대를 왕홀 삼아 예수의 손에 들려 주었습니다.

또 다른 병사는 그 갈대를 다시 빼앗아

예수의 머리에 씌워진 가시 왕관을

치며 조롱하기 시작하였습니다.

그의 머리에서는 다시 피가 흘러나왔습니다.

예루살렘과 유대인들을 몹시 혐오하던 로마 군인들이

이곳에서의 지겨운 생활에 대한 모든 분노를 예수라는 사형수에게

다 풀어버리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좋은 오락거리를 하나 발견하였던 것입니다.

그리고 마침내 그 사형수를 십자가 형장으로 끌고갈 시간이 되자,

다른 군인이 자색옷을 거칠게 벗겨버렸습니다.

이 때 응고되었던 모든 상처들에서 다시 피가 터져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그 사형수의 입에서는 나지막한 신음소리가 새어 나왔습니다.

그는 채찍질을 비롯한 모든 과정에서

오직 나지막한 신음소리만을 내었을 뿐입니다.

검투사 출신인 나로서는

그러한 사실이 참으로 신비하기까지 하였습니다.

그동안 많은 용맹한 남자들과 싸워보았지만,

이렇게 지독한 과정을 잘 참아내는 남자를 본 적이 거의 없었습니다.

대개는 비명을 크게 지르며 자비를 구하거나,

저주나 욕설 등을 퍼붓기 마련인데,

이 남자는 전혀 그렇지가 않았습니다.

그래서 나는 그 사람의 사형집행 과정을 계속 지켜보기로 하였습니다.

 


 

예수님의 십자가 고통을 환상으로 본 생생한 간증

 

이 글은 헝가리 황제의 딸(엘리자베스)공주의 궁중생활 기록문서중

개인 소장품 중에서 후대 사람에게 남기는 글이 발견된 기록이다.(1207~1231년)

 

# 그는 어느날 마지막으로 지병으로 임종을 앞두고

주님의 고난 당하신 십자가 앞에 마지막 힘을 다하여 묵상을 하다가

한번만이라도 좋으니 자기 자신을 위해 고난당하신 주님을

만나 뵙기를 간절하게 기도를 하고 있는데...

 

주님께서 나타나셔서 가야바 대제사장의 뒤뜰에서

골 고다 언덕까지를 환상으로 보여주셨다.

 

그때 나를 둘러선 빌라도의 군병은 150명이었고

그 중에서 나를 십자가에 매달릴 때 까지 끌고간 군병은 23명이었다.

 

나를 사형집행 할 때 혹 민중들이나 제자들에 의해

민란이 일어 나는 것을 대비하여 무장군병 83명을 추가로 배치하였다.

 

그리고 내 머리는 150번이나 주먹으로 크게 맞앗고

180번이나 발길질 당했으며 양쪽 어깨에는 채찍으로 80번이나 맞았으며

내 머리칼은 끈처럼 꼬인채로 개처럼 질질 끌려다녔으며

나는 24번이나 심문을 당하느라 이리저리 끌려 다녔다.

 

수 많은 사람들로부터 침세레를 받았고

110번이나 채찍으로 머리를 맞았다.

나는 낮 12시에 머리칼이 헝클어지고

머리가 찢어진채 십자가에 달렸다.

 

특수 채찍으로 뼈가 부서질듯이 100번을 맞았으며

머리에 씌어진 강철같은 가시관은 7~8센티미터나 되었으며

그 가시관은 너무나 아파서 신포도주를 먹음치 못하고 3시에 운명하였다.

 

가시관의 가시 숫자는 72개였는데 머리에 박힌 상처는

110개인 이유를 물으니 이 가시관을 한번 벗겻다가

다시 씌엿기 때문이라고 하였다.

 

예수님을 박은 못은 20센티미터로 그 중 하나가

산타클로치인 에루살렘 대성당에 보관돼어 있다.

 

 

* 마리아 발또르다(maria valtorta) 1897년 이태리 가제르타에서 출생.   

37세부터 죽기까지 27년간  침대에서 생활했다.

 

예수께서 나타나 영화처럼 보여주신 환상을 4년 동안

기록한 것이 15.000페이지를 넘는다고 한다.

 

그가 묵상중에 받은 고난에 대한 환상중 일부를 소개한다.

 

네번째 집행인은 머리가 둥글고 팽팽한 10원짜리 동전 크기만한

길다란 못을 들고 기다리고 있으며

나무에 뚫어 놓은 구멍이 손목관절과 꼭 맞는지를 확인한다.

 

사나이는 쇠망치를 들어 올려 손목끝에 세워놓은

못을 향해 일격을 가한다.

눈을 감고 있는 예수는 극심한 통증으로 소리를 지르며

손바닥을 감아쥐고 눈물이 흥건한 눈을 뜬다.

 

이 아픔은 상상을 초월한다.

못은 근육과 맥과 신경을 찢고 뼈를 부수고 관통한다.

 

이 모습을 보고 옆에 서있던 어머니 마리아는

머리를 감싸쥐고 몸을 웅크린다.

 

예수님은 너무 아파 신음하다가 어머니를 괴롭히지 않기위해

그 아픔을 삼키시며 다시는 비명을 지르시지 않는다.

 

& 당시의 태형은 십자가의 고퉁을 줄이기 위해

미리 때리는 방편으로 로마 군병이 때릴때도 있지만

 

이집트의 가장 포악한 노예 6명을 선출하여

그들의 울분을 마음껏 채찍으로 풀게 하였다.

 

그래서 그들의 채찍에 맞아 십자가에 못박히기 전에

죽는 것이 부지기수였다고 한다.

 

그들 6명이 교대로 술을 마시며 지칠때가지 때렸다.

두 명이 탄력있는 힌가죽 채찍으로 피범벅이 될때까지 때리다 지치면

다른 두 명이 딱딱한 파칠리우스 채찍으로 끝에 뼈가 달려 있는데

때릴때 살점이 뛰고 피가 뛰었다.

 

그들도 지치면 마지막 두 명이 끝에 갈고리처럼

동물의 뼈같은 날카로운 것이 달려있는 채찍으로 때릴때

 

옆구리,등어리 이마 등에 깊숙이 패여,피 범벅이 되고 녹초가 되는데

이때 죽는 사람도 부지기수지만

 

십자가에 못박아 죽이는 것이 목적이기에

맞는 감각이 없을때 까지 때려 십자가에 길을 걷게 하였다.

 


 

나의 주여, 주님께서 나를 위해 죽으시다니!

 

구주의 보혈로 내가 생명을 얻다니, 어찌 그럴 수가 있을까?

주님을 고통스럽게 한 것이 난데, 주님이 날 위해 죽으시다니! 

그 분을 죽인 것이 난데, 주님이 날위해 죽으시다니!

놀라운 사랑이여, 그런 일이 어떻게 있을 수 있을까?

나의 주여, 주님께서 나를 위해 죽으시다니! 


영원하신 분이 죽으시다니,신비한 일이로다!

주님의 놀라은 계획 그 누가 헤아릴수 잇으리요!

깊고 깊은 주님의 거룩한 사랑

하늘의 천사도 측량할 수 없도다.

온 땅이여, 그 놀라운 사랑을 찬양하라!

천사도 헤아릴 수 없는 그 깊은 사랑을!


하늘의 영광된 보좌를 버리신

주님의 은혜 크고도 한이 없어라!

그크신 사랑 때문에 자신을 비우시고

아담의 죄악 된 후손들을 위해 피흘리셨도다.

오, 그사랑 크고도 한이 없어라!

그 사랑이 나를 구원하였도다! 


죄악의 어둠 속에

나의 영혼 오랫동안 갇혀 있었도다.

생명의 빛을 발하시는 주님의 눈길,

어둔 감옥 밝게 비춰 나의 영혼 깨어났도다.

죄 사슬 벗겨지고 자유얻은 나의 영혼

힘차게 일어나 주님을 따라가네. 


어떤 정죄도 난 이제 두렵지 않네.

주님과 주님의 모든 것이 나의 것!

나의 머리 되신, 살아 계신 주님 안에서

그리스도의 의를 옷입고

영원한 보좌 앞에 담대히 나아가

주님주실 면류관 기다린다네!


C. 웨슬레  

   

  


Copyright(c) light and darkness history All rights reserved
aspire7@hanmi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