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개인파산 급속도로 증가


(뉴욕.워싱턴 =연합뉴스) 지난 6월 30일까지 한해동안 미국내 개인 파산 신청건수가 기록적인 증가세를 유지했다고 미 파산협회(ABI)가 18일 발표했다.

파산 전문 변호사와 판사, 전문가등으로 구성돼 미 법원 행정처의 파산 관련 데이터를 분석하는 ABI는 이기간 개인 파산 신청건수는 전년도 동기대비 10% 증가한 161만3천97건으로 이처럼 개인 파산 신청건수가 급증한 주요인은 소비자들의 부채 증가 때문이라고 밝혔다.

ABI의 새뮤얼 저다노 이사는 "최근의 파산기록은 지난 1990년대말 소비지출붐의 유산"이라면서 "기록적인 저금리의 도움으로 소비자들은 최근의 경기침체를 헤쳐 나왔지만 대출 증가로 가게에 큰 부담이 되면서 해결책으로 파산을 검토하게 된 결과"라고 지적했다.

ABI는 그러나 이기간 개인 파산과 달리 기업 파산은 전년도 동기 대비 5%이상 감소한 3만7천182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올 2.4분기(4-6월) 기업파산신청건수는 1.4분기보다 늘어난 44만257건으로 나타났다.

미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에 따르면 미국 가구들은 소득의 14%를 대출 상환에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ABI의 상임 전문가 마리앤 쿨해인은 소비자들이 무거운 부채로 인해 실직에 더욱 민감해질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7월 미국의 신규실업자수는 4만4천명으로 6개월 연속 감소세를 기록했지만 6월 실업률은 지난 1994년 4월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ycs@yna.co.kr

연합뉴스 2003년 08월 1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