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난 속 취업사기 극심"


(서울=연합뉴스) 김희선기자 = 취업난 속에서 허위.과장 구인광고로 인해 피해를 입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어 구직자들의 주의가 요망된다.

22일 온라인 취업포털 잡링크(www.joblink.co.kr)가 구직자 2천5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바에 따르면 전체의 30.5%가 구직활동중 사기로 피해를 입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사기유형을 보면 '근로조건 허위.과장'이 49.9%로 가장 많았고 다단계나 영업강요(24.4%), 학원수강 등 조건제시(12.8%), 교재비 등 금품요구(8.4%)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취업사기를 당한 후 어떻게 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아무 대응 없이 지나갔다'(53.3%)는 응답이 절반을 넘었으며 '해당사에 강력하게 항의했다'는 19.1%, '노동관청에 신고했다'는 10.5%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취업준비생 김모(27)씨는 홍보 및 관리직을 모집한다는 D출판사의 채용 공고를 보고 이 회사에 들어갔지만 월급도 한 푼 받지 못하고 3개월만에 퇴사했다.

김씨는 입사 후 채용 조건과 달리 지방을 돌면서 방문판매를 해야했으며 "입사 3개월후부터는 본사 정식직원으로 발령해 월급을 주겠다"는 회사측의 약속을 믿고 버텼지만 그 약속도 지켜지지 않아 결국 퇴사한 것.

취업사이트 게시판에 글을 올린 한 구직자도 "일반 사무직 구인광고를 보고 모 업체에 취직했지만 방문판매를 강요당했다"며 "판매 실적을 올리지 못해 2개월간 월급 한푼 받지 못하고 책을 구입하도록 강요당해 2천만원의 빚만 졌다"고 털어놨다.

채용업계 관계자는 "미취업자의 절박한 처지를 악용한 과장.허위 구인 광고가 늘고 있다"며 "`보수 000원 보장', `학원과정 수료 후 100% 취업 보장' 등의 문구는 특히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hisunny@yonhapnews.co.kr

연합뉴스 2003년 08월 2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