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소비.충동구매가 신용불량자 양산..소보원 조사
 

 카드 소지자 21.2%가 월급 또는 용돈을 초과해 카드를 사용하는 등 과소비와 충동구매 등에 따른 무분별한 카드 사용이 신용불량자 양산의 주요인인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한국소비자보호원에 따르면 전국 5대 광역시 소비자 621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78.8%가 `카드사 직원 또는 아는 사람의 권유로` 카드를 신청했다고 밝혀 필요하지도 않은 카드를 발급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21.2%는 월급 또는 용돈을 초과해서 카드를 쓰는 경향이 있다고 답했으며 19.6%는 `당장 갚는 것이 문제가 되더라도 쓰고 싶을 때는 써야 한다`고 응답해 신용카드가 충동구매를 유발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신용카드가 과소비를 부추긴다`는 의견도 86%에 달했다.

특히 20~30대는 의류.잡화 구입 또는 유흥비로 많이 지출하는 반면, 50대 이상은 생활비에 신용카드를 주로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24%는 과다한 카드 사용, 연체 등 신용카드 문제로 가정 불화를 경험한 적이 있으며, 연체 경험이 있다고 대답한 이들의 42.1%(53명)는 `현금 서비스로 돌려막기를 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김무종 (mjkim@dt.co.kr)

디지털 타임즈 2003-0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