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사주면 다 드릴게요"
 

아무리 불경기가 심해도 명품 욕구는 멈출 수 없다? 노출의 계절에다 휴가철까지 맞물리면서 명품을 구하기 위해 돈 많은 남성들과 적당히 즐기고돈을 받는 ‘스폰서 교제족’이 더욱 번져가고 있다.

스폰서 교제족은 일본에서 성행한 10대 소녀들의 ‘원조교제’가 20대 여성으로 옮겨붙은 케이스. 명품이라는 허영심을 충족하기 위한 자금 마련이라는 목적이 조금 다를 뿐 교제의 내용은 원조교제와 별반 다르지 않다.

돈 많은 ‘스폰서 남성’을 만나 적당히 즐겨주고 이에 대한 대가를 받고있는 것이다.

‘스폰서 교제족’ 여성들은 자신의 몸을 명품으로 치장함으로써 스스로 명품이 된다고 착각한다고 한다. 즉, 자신의 몸을 소중하게 지켜 자신의가치를 높이는 전통적 사고관보다는 명품 브랜드로 꾸미는 것이야 말로 자신의 가치를 높이는 것이라 생각하는 것이다.


20대 최고의 관심사는 명품

20대 여성중에서 최고 지성의 요람이라 불리는 대학가의 많은 여대생들이명품을 사기 위해 스폰서 교제를 한다는 것은 충격적인 사실이 아닐 수 없다.

수도권 K대의 한 남학생은 “요즘 같은 불경기에도 명품 브랜드의 신상품으로 꾸미고 다니는 이들이 적지 않은데 그런 돈이 어디서 그렇게 나오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같은 대학의 한 조교는 “상품을 선전하는 모델인지 학생인지 분간이 안 간다. 여학생들이 가장 관심을 갖는 화제는 명품브랜드에 관한 것인데 이들은 역시 명품으로 치장한 남자에게 관심을 갖는다”며 “짝퉁(가짜 명품)을 갖고 다닐 경우 주변에서 따돌리기 때문에 어떻게든 명품을 가지려고 하는 것 같다”고 한숨을 내 쉬었다.이렇게 머리에서 발끝까지 명품으로 휘감은 여대생들을 ‘LG’라 부른다.

LG란 Luxury―Generation의 약자. LG는 명품 한 두개를 가지고 다닌다고해서 붙여지는 것이 아니다. 말 그대로 몸에 걸치는 것은 머리핀에서 속옷, 양말, 향수에 이르기까지 전부다 명품이어야 진정한 ‘LG’라 할 수 있다. 안타깝게도 LG는 대학 캠퍼스 어디서나 볼 수 있다.이들이 ‘스폰서 교제족’이 되기를 주저 않는 이유는 몇 가지가 있다. 가장 큰 영향은 역시 매스컴이다. S대의 한 여대생은 “연예인처럼 화려하고예쁘게 보이고 싶은 마음은 누구에게나 있을 것”이라며 “물질적으로 풍요해 보이는 연예인들의 모습을 닮아감으로써 자기 만족을 얻으려는 것이아니겠느냐”라고 말한다.

‘스폰서 교제족’이 남성을 고르는 주요 장소는 ‘물 좋다’는 유명 나이트 클럽과 가라오케. 일부는 룸살롱을 기웃거리기도 한다. J대학의 P양(21)의 경우 가라오케 웨이터의 소개로 모 외국계 기업에 다니는 남자를 알게 되어 그와 ‘스폰서’관계를 맺게 되었는데 그는 경험이 많은지 먼저자연스럽게 ‘스폰서 교제’ 제의를 하였다고 한다.이들이 명품을 조달하기 위해 마련한 또 하나의 방법 바로 명품계다. 명품계는 이들 ‘스폰서 교제족’ 뿐 아니라 일반 여성들 사이에서도 필수로 자리잡은지 오래다.


아르바이트로 번 돈이나 용돈을 매달 30만원씩 모아계원 중 한 사람이 해외에 나가게 되면 각자가 주문한 명품 목록에 따라 면세점에서 수천달러씩 무더기로 쇼핑을 해온다. 값이 저렴하고 종류가 다양하다는 것이 그 이유다. 이들에게 국산품 애용이니 외화 절약이니 하는것은 어린아이의 유치한 이야기에 불과하다.

스폰서를 구하는 여성들이 원하는 상대는 특별한 조건이 없다. 그저 자신의 허영을 채워줄 수 있을 만큼 돈이 많으면 된다. 나이나 결혼 따위는 고려 대상에서 제외된다.중소기업에 다니는 B양(23)은 “아직 졸업을 하지않는 친구들 중에 값비싼 명품을 구입하려는 욕망에 ‘스폰서 교제’를 원하는 이들이 많이 있다”며 “너나 할 것 없이 다 하는 통에 이젠 새삼스러울 것도 부끄러울 것도없다”고 했다.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서로 자신의 ‘스폰서’를 곧 자신의 능력이라 생각해 얼마만큼 능력 있는 ‘스폰서’를 두고 있나를 놓고보이지 않는 경쟁을 하는 경우도 있다”고 그녀는 덧붙였다.

사실 스폰서에게 받는 만큼 확실한 서비스를 해줘야 지속적으로 받아낼 수있기 때문에 몸매를 가꾸는 다이어트는 기본이고 침실테크닉을 위한 특별트레이닝을 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여대생 L양(23)은 “이런 세태가 눈에 심심찮게 띌 정도로 허다 하지만 주위에서 손가락질을 하는 게 아니라 오히려 부러워하는 분위기”라고 말해 그 문제의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한국을 자주 왕래하는 일본 비즈니스맨을 상대하는 여대생들도 있다고 한다. 이들은 과거 일부 여성들이 그랬던 것처럼 일본인 사업가의 현지처로 고액의 몸값을 받아 명품으로 자신의 품위를 유지해 나간다. 일본인 뿐 아니다. 젊은 여성들이 명품 구입을 위해서 라면 ‘외국인 스폰서 교제’도 마다하지 않고 있다고 한다.

회사원 C(26)씨는 남자친구가 있으나 그가 경제적으로 넉넉치 못해 근자에 새로운 남자를 만나고 있다. 물론 그렇다고 그 남자친구와 헤어지는 건 아니다. 그녀는 “돈 걱정 안하고 여유 있게 만날 수 있는 남자를 얼마 전부터 만나고 있어요. 물론 결혼이 목적이 아니라 그저 서로 필요한 것을 충족시켜주는 관계일 뿐”이라고 밝혔다.

이런 만남을 가지는 이들은 주로 경기도 일산이나 파주 등 인적이 드문 구석진 모텔서 한나절 데이트를 즐긴다. 이 데이트에 후 ‘스폰서’가 내미는 것은 한 장의 신용카드.

‘스폰서 교제족’들은 그 신용카드를 가지고 서울 강남 지역의 백화점이나 청담동의 명품매장 거리에서 입맛대로 명품을 구입한다. 강남 유명 백화점 매장 종업원 L씨에 따르면 이들이 명품점에서 물건 구입시 보이는 특성이 있는데 그것은 물건을 고르는 시간이 짧다는 것과 한번에 여러 가지를 사간다는 것. 수백만원의 쇼핑 후에는 밤마다 친구들과 어울려 새로 산물건을 자랑하며 진탕 노는 것이다.

이런 젊은 여성들의 소비문화가 명품열기를 부추긴다. 경기의 계속되는 침체애도 불구하고 명품을 향한 여성들의 열기는 여전히 뜨겁기만 하다.

  주간 한국일보 2003년 07월 3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