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17% "성경험 있다" ‥ 소년자원보호자協 조사
 

우리나라 청소년의 절반 가량은 "사랑한다면 성관계를 가져도 된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특히 비행 청소년을 포함해 17.3%의 청소년이 실제로 성경험이 있는것으로 조사됐다.

또 대부분의 청소년이 성교육을 받은 경험이 있다고 대답했으나 성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됐다는 응답은 절반도 안돼 청소년을 위한 성교육 프로그램 개발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태 서울가정법원 소년자원보호자협의회 상임이사는 7일 서울지법에서 개최된 청소년상담 세미나에서 초.중.고등학생 및 비행 청소년 2천3백7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같은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 청소년의 절반 가량인 45.7%는 "사랑한다면 성관계가 가능하다",4.2%는 "사랑없이도 가능하다"고 응답했다.

"절대 안된다"고 대답한 청소년은 48.1%로 성관계를 가져도 무방하다고 생각하는 청소년들과 엇비슷했다.

조사대상의 17.3%는 실제 성경험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이런 비율은 비행 청소년의 경우 더욱 높게 나타나 남자 비행 청소년의 57.4%,여자 비행 청소년의 82.1%가 성관계를 가진 적이 있다고 대답했다.

첫 성관계는 이성친구(69.5%),각종 미팅(19.2%),윤락업소(4.9%),원조교제(4.9%) 등이었다.

성관계 허용가능 시기로는 "만난지 석달 후"라는 대답이 39.6%로 가장 많았고 "절대 안됨"(30.6%),"만난 당일도 가능"(15.9%),"한달후"(9.3%) 순이다.

첫 성관계를 가진 시기로 "중학교 때"라는 응답이 57.0%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고등학교(32.7%),초등학교(10.3%) 순이었다.

성관계 장소로는 빈집(50.4%),숙박업소(28.5%),비디오방.노래방(7.6%)이 많았고성관계를 갖는 이유로는 사랑표현(16.9%)보다는 호기심(39.1%),성적 쾌감(26.4%)이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또 응답자의 65.1%는 음란물을 접한 경험이 있고 57.4%는 중학교,36.7%는 초등학교때 처음 음란물을 접한 것으로 드러나 성에 대한 왜곡된 인식을 심어줄 우려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한국 경제 2003년 07월 0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