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인 [cocaine]  

 

코카 또는 같은 속()의 식물의 잎에 들어 있는 알칼로이드의 한 가지

 

결정성(結晶性) 분말로서 쓴맛이 나고, 혀를 강하게 마비시킨다. 국소 마취제이며, 주로 안과나 이비인후과에서 사용된다. 현기증 ·구토증 ·말초신경 허탈 ·혼수 등의 부작용이 있으며, 독성이 강하여 습관성으로 되기 쉽다. 마약으로서 거래나 사용이 법률로 규제되어 있다. 16세기 말에 유럽에 들어오고, 1860년 유효 알칼로이드가 순수하게 분리되어 코카인이라고 명명되었으며, 1884년에 점막(粘膜)의 국소 마취작용이 실증되었다. 프로카인은 해가 없는 코카인의 대용약이다.

 

【코카인 중독】

코카인의 주사 ·복용 ·비강(鼻腔)흡입 등에 의해서 일어나는 중독. 마약중독의 하나이며, 중독량은 0.1g, 치사량 1.0g. 대량 사용에 의한 급성중독에서는 현기증 ·안면창백 ·동공산란 등으로 시작되어, 명정(酩酊) 상태에 빠지고, 정신착란 ·환각 ·환청(幻廳) ·실신(失神) 등을 볼 수 있으며, 호흡곤란이나 허탈을 일으켜 사망한다. 경과는 신속하여, 약 2시간이 경과하면 위험은 지나갔다고 볼 수 있다. 아트로핀 중독과 비슷하나, 안면창백으로 구별된다. 지속사용에 의한 습관성 중독은 모르핀 중독과 비슷하나, 힘이 빠지고 몸이 마르는 등 신체 소모가 두드러지며, 정신적으로는 집중곤란이나 도덕감정의 황폐 등 외에 특유한 코카인 환각증(幻覺症)을 볼 수 있다. 즉, 벌레나 작은 동물이 몸 위에 기어다니는 것처럼 느끼는 체감환각(體感幻覺)이 되어, 온몸을 쥐어뜯어 상처투성이가 되기도 한다. 또, 코카인성 비(鼻) 카다르에 의해서 비중격(鼻中隔) 결함을 일으킬 정도가 된다. 즉시 입원하여 금단(禁斷)을 하는 것이 최선의 방책이며, 모르핀 중독보다는 금단현상을 견디기가 수월하다.

 


케네디 2세 코카인 중독 아내 폭력에 시달려

 

존 F 케네디 2세가 지난 99년 비행기 추락사 전 아내 캐롤라인 베셋의 코카인 중독과 폭력적인 성격 때문에 극심한 고통을 겪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월간 여성지 배니티 페어의 기자인 에드워드 클라인은 최근 발간한 ‘케네디가의 저주; 왜 미국의 퍼스트 패밀리는 150년간 저주받았는가’란 저서에서 생전에 금실 좋아보였던 케네디 2세 부부가 사실은 이혼을 고려 중이었다고 밝혀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그는 이 책에서 “베셋이 코카인 중독자라는 것은 공개된 비밀이었다”고 폭로했다. 또 주변 친지들의 증언을 바탕으로 베셋이 파티도중 수시로 화장실을 들락거리며 코에 하얀 코카인 가루를 묻힌채 나타나기 일쑤였으며, 밤마다 술에 취해 늦게 들어오는 베셋과 케네디 2세가 싸운 적도 한두번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클라인에 따르면 케네디 2세는 사망 이틀 전 친구와의 전화통화에서 “아무래도 이혼해야 할 것같다” “아이 이야기만 꺼내면 아내가 화를 내며 성관계를 거부한다”고 고민을 털어놓았다는 것. 친구와의 전화통화 당시 케네디 2세는 코카인에 취해 폭력을 행사하는 아내를 피해 호텔로 가야 할 정도로 아내와 심각한 불화를 겪고 있었다.

케네디 2세는 96년 패션업체 칼빈 클라인의 홍보담당자였던 금발 미인 베셋과 결혼했으며, 99년 7월16일 자가용비행기를 몰고 별장이 있는 마서스 비녀드로 향하다 추락해 아내, 처형과 함께 33세로 사망했다.

오애리기자 aeri@

문화일보(2003.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