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박 '유혹'에 무너진 청년벤처인

 

 미국 명문대를 졸업한 전도유망한 청년 벤처기업가가 도박의 유혹을 이기지 못해 결국 법의 심판을 받게 됐다.

건실한 상장기업 오너의 아들로 지난 93년 미국 명문 N대학을 졸업한 A(32)씨.

그는 부친의 회사에서 경영수업을 받은 뒤 소프트웨어 업체를 직접 설립,사업초기 업계에서 돌풍을 일으켰다.

잘나가던 A씨의 인생이 엉뚱한 방향으로 빠진 건 지난해 12월 휴식차 들른 강원랜드에서 도박의 일종인 "바카라"에 손을 대면서부터.이 자리에서 회사 공금 1천여만원을 순식간에 날리고 상심한 A씨는 "강원랜드보다 승률이 높아 돈을 따기 쉬운 카지노가 해외에 있다"며 접근한 필리핀의 한 호텔 카지노 고객 모집책의 꼬임에 귀가 솔깃해졌다.

올초 모집책을 따라 필리핀 H호텔 카지노에 도착한 A씨는 카지노측의 의도적 져주기 등에 힘입어 미화 9천달러로 3만달러를 따 강원랜드에서 잃은 돈을 만회하는데 성공했다.

이에 A씨의 도박열은 본격적으로 달아올랐고 같은 달 하순 다시 카지노를 찾은A씨가 11일간 카지노에서 쓸어넣은 돈은 무려 미화 2백34만달러(한화 29억여원). A씨의 도박행각은 이를 알게 된 부친이 A씨의 형과 친구,회사 직원을 현지로급파해 그를 데려오면서 간신히 멈췄다.

그러나 A씨는 도박중독에서 벗어나기 위해 신경정신과 치료까지 받아오다 해외카지노 도박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지검 남부지청에 상습도박 혐의로 구속됐다.

현재 구속적부심에서 풀려난 뒤 기소된 상태다.

김태철 기자 synergy@hankyung.com

 

한국 경제 2002년 11월 2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