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서로 부처로 섬기면 이 세상이 극락"

 

이 글은 1987년 4월 23일자 조선 일보 기사를 그대로 옮겨 놓은 것이다. 뉴에이지의 본질이 무엇인지 확실히 알고 이에 대처해야 할 것이다.

 

이성철 종정 석탄절 법어:

불교 조계종 이성철 종정은 22일 불기 2531년 부처님 오신날 법어를 발표했다. 성철 종정은 이 법어에서「중생은 모두 부처」라고 강조하고「이 같은 본래의 모습을 보지 못하고 새로운 진리를 찾는 것은 물 속에서 물을 찾는 것과 같다」고 비유했다. 성철 종정은 이 법어의 서두에서「사탄이여! 어서 오십시오. 나는 당신을 존경하며 예배합니다. 당신은 본래로 거룩한 부처님입니다」라고 상식인이 이해하기 어려운 파격적인 법문을 하고 본래의 근원에서 보면「사탄과 부처란 허망한 거짓 이름일 뿐 본 모습은 추호도 다름이 없다」고 설파했다.

성철 종정은 또「당신을 부처로 바로 볼 때 인생의 모든 문제는 근본적으로 해결된다」고 지적하고「모든 사람들이 서로 부처님을 알고 그렇게 세상을 보게 되면 이 세상이 바로 극락」이라고 강조했다.

성철종정은「선과 악으로 모든 것을 상대할 때 거기에서 지옥이 불타게 된다」면서「선-악의 대립이 사라지고 선-악이 융화 상통할 때 온 세상의 참모습을 보게 된다」고 말했다. 이 같은 성철종정의 법어는 온갖 생명 있는 무리에는 반드시 성불할 수 있는 불성이 있다는 불교의 생명 경외-평등 사상과 우주의 종국적 실재는 마음뿐이라는 유심사상을 설파한 것으로 풀이된다. 성철 종정의 사월초파일(5월5일) 법어는 다음과 같다.

 

<초파일 법어 전문>

사탄이여!

어서 오십시오.

나는 당신을 존경하며 예배합니다.

당신은 본래로 거룩한 부처님입니다.

사탄과 부처란 허망한 거짓 이름일뿐 본 모습은 추호도 다름이 없습니다.

사람들은 당신을 미워하고 싫어하지만, 그것은 당신을 모르기 때문입니다.

당신을 부처인줄 알 때에 착한 생각 악한 생각 미운 마음 고운 마음 모두 사라지고 거룩한 부처의 모습만 뚜렷이 보게 됩니다.

그리하여 악마와 성인을 다같이 부처로 스승으로 부모로 섬기게 됩니다.

여기에서는 모든 대립과 갈등은 다 없어지고, 이 세계는 본래로 가장 안락하고 행복한 세계임을 알게 됩니다.

일체의 불행과 불안은 본래 없으니 오로지 우리의 생각에 있을 뿐입니다.

우리가 나아갈 가장 근본적인 길은 거룩한 부처인 당신의 본 모습을 바로 보는 것입니다.

당신을 부처로 바로 볼 때에 온 세계는 본래 부처로 충만해 있음을 알게 됩니다.

더러운 뻘밭 속에서 아름다운 연꽃이 가득 피어 있으니 참으로 장관입니다.

아!

이 얼마나 거룩한 진리입니까? 이 진리를 두고 어디에서 따로 진리를 구하겠습니까?

이 밖에서 진리를 찾으면 물 속에서 물을 찾는 것과 같습니다.

당신을 부처로 바로 볼 때 인생의 모든 문제는 근본적으로 해결됩니다. 선과 악으로 모든 것을 상대할 때 거기에서 지옥이 불타게 됩니다.

선-악의 대립이 사라지고 선-악의 융화 상통할 때에 시방세계에 가득히 피어 있는 연꽃을 바라보게 됩니다.

연꽃마다 부처요 극락세계 아님이 없으니 이는 사탄의 거룩한 본 모습을 바로 볼 때입니다.

울긋불긋 아름다운 꽂동산에 앉아서 무엇을 그다지도 슬퍼하는가.

범 나비 춤을 추니 함께 같이 노래하며 춤을 추세.

불기 2531년 4월 일

종정 성철

 


 

불교 스스로 밝힌 불교의 본체는?

이 글은 미국 뉴욕의 이기석 목사님의 글입니다.

 

불교의 세계를 좀더 알리기 위하여 저들 스스로 본체를 밝힌 문건을 다음과 같이 소개하오니 명심 숙지하여 소경 된 지도자들의 인도 받아 종교통합의 물에 빠져 죽는 우를 범하지 않기를 바란다.

"내 말에 속지 마라 - 1993년 11월 4일 처음 출가한 그 방 퇴설당에서 열반에 들다."

그러나 큰스님은 삼십 년 남짓 한결같이 다니던 가야산 포행길을 언제부터인지 힘겨워하기 시작하였습니다. 가야산 호랑이도 한 자락 가사 밑에 어느덧 80대의 노구를 이끌고 있었습니다.

          "스님, 한 말씀만 여쭈겠습니다."

          "뭐를?"

          "일천삼백만 불자가 있는데 그 불자들에게 한 말씀만."

          "한 말씀만? 내 말에 속지 마라. 자신의 말에 속지 마라."

          "내 말...?"

          "내 말 말이여. 내 말한테 속지 말어. 나는 늘 거짓말만 하니까."

          "무슨 말씀인지 잘 알겠습니다."

          "내 말에 속지 마라, 그 말이여."

1993년 9월에 당신의 저서인 '성철스님 법어집' 11권과 선종의 종지를 담은 '선림고경총서' 37권이 완간되는 것을 보고 나서 두 달만인 그 해 11월 4일 아침에 성철 큰스님은 열반하였습니다.

"내 말에 속지 마라"는 말을 던져주고는 영영 우리 곁을 떠난 것입니다. 그 날 새벽, 해인사 퇴설당에서 제자들은 두근거리는 가슴을 억누르고 큰스님을 지켜보고 있었습니다. "참선 잘하라!" 그 한 말씀이 마지막이었습니다. 그러고는 제자 어깨에 몸을 기대었습니다.

처음 출가한 그 방에서 마지막 열반의 길에 드니, 행운유수行雲游水의 사문의 길에서는 보기 드문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법랍 59년, 세수82세로 큰스님은 열반 게송을 남기고 그렇게 우리 곁을 떠났습니다.

 

(다음 괄호안의 질문은 이해를 돕기위해 만들어 넣었음)

          일생동안 남녀의 무리를 속여서 (일생동안 무엇했는가?)

          하늘을 넘치는 죄업은 수미산을 지나친다. (그 무엇을 어느 정도 쌓았는가?)

          산채로 무간지옥에 떨어져서  (죽으면 소멸하여 없어지고 아무것도 없다고 생각하는가?죽은 다음 흙이 되어 아무것도 없지않는가?사후의 세계는 정말 존재하는가? 그 결과 어디에 떨어져 있는가?당신도 불교 믿다가 그곳에 같이 가고 싶은가? 아니면 어디에 가고 싶은가? 그러면 살아있을 때 먼저 어디에서 나와 무엇을 믿어야 되겠는가? 당신은 불자들에게 무엇이든지 잘 믿기만 하면 된다고 전도하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지?위의 말은 누구의 말입니까?세계의 유명한 종교 지도자들의 말에 유의하십시오.구원의 길이 여러 가지가 있습니까?)

          그 한이 만갈래나 되는지라  (그래서 지금 그곳에서의 심정은 어느 정도인가? 당신도 이렇게 되기를 원합니까?이 말은 결국 부처를 믿으면 어디에 간다는 결론인가?)

          둥근 한 수레바퀴 붉음을 내뿜으며

          푸른 산에 걸렸도다.

 

마침내 생사를 벗어나 적멸에 든 큰스님은 입적한지 이레째 날 평생을 주석한 해인사 퇴설당을 떠나서 일주문 밖에 마련된 연화대로 향하였습니다.

그 날, 퇴설당 위로는 일시에 새떼가 날고,다비장에서는 때늦은 낙엽들이 무수히 쏟아져 내렸습니다. 스님 떠나던 그 날도 그러더니, 백련암 뒷산 하늘에서는 마치 불꽃이 타오르는 듯한 환한 빛이 피어 올랐습니다. 이는 드물게 보는 방광이었습니다. 그리고 서른 시간이 넘게 걸린 다비는 일백여 과에 이르는 영롱한 사리를 남겼습니다. 다비식에서 사십구재에 이르는 동안 큰스님의 떠남을 진심으로 아쉬워하는 뭇 대중의 발길은 해인사 앞뜰을 가득 메우며 끊일 줄 몰랐습니다.

-(불교 자체의 성철 종정 포교 기사에서 인용함)-  

 

자신들이 스스로 밝힌 불교의 정체를 당신은 스스로 부정하려고 애쓰지 말고, 분명히 정체가 무엇인지 알고 하나님의 진리 안에 서십시오. 악은 모양이라도 버리라고 하셨습니다.